엑스골프 "골프장 예약 취소율 65%까지 급증"

이미지중앙

자료: 엑스골프, 당일예약, 국내골프투어 예약일 기준건 수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스포츠업계의 셧다운이 현실화되고 있다. 관중이 몰리는 축구, 야구, 농구 등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대회취소, 무관중 경기 진행 등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 무풍지대로 여겨졌던, 골프산업은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위기대응’에서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부터 예약 취소가 빠르게 늘고 있다. 골프 부킹서비스 엑스골프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 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3일 이후 감염자수가 가장 많은 경상도의 취소율은 전주 37%에서 65%로 급증했다.

인근 지역 전라도의 경우 67%, 강원, 경기, 충청 역시 40% 이상의 높은 취소율을 보였다. 특히 공항 방문에 대한 위험부담이 있는 제주의 경우 예약자 전원이 예약을 취소해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장되며 골프장 분위기도 달라진 모습이다. 예약 위약금 지불이 엄격했던 과거와 달리 신안(경기 안성), 킹스데일(충북 충주) 등을 포함한 대부분의 골프장은 별도의 위약금을 받지 않고 있다. 골프장 내장객들은 라운드 후 클럽하우스에서 사우나와 식사를 하지 않고 바로 귀가하는 등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조성준 엑스골프 대표는 “엑스골프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2월 초부터 ‘골프장 캐디 마스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센테리움(충북 충주), 서원힐스(경기 파주), 푸른솔(전남 장성)뿐 아니라 XGOLF와 제휴 된 300여 개 골프장 모두 캐디 마스크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코로나 예방에 신경 쓰고 있다”고 전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