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감독님이 잘 잡아줘"..홍상수X김민희, 베를린영화제서도 굳건한 애정전선

이미지중앙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 중계화면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공식석상에 참석하며 해외 취재진들 앞에 나섰다.

24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배우 서영화와 함께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포토콜 행사에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두 사람은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에서 취재진들로부터 많은 질문을 받으며 관심을 입증했다.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의 제목에서 도망친 여자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자 "무엇인지는 결정하지 못 했다. 결정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 멈췄다. 이 영화를 보고 관객이 느끼기를 바란다"며 "이 영화의 모든 여자가 무엇인가로부터 도망친다. 수감되지 않으려고, 불만족으로부터도 도망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한국 사회 분위기와 상반된 느낌의 영화를 만드는 것에 대해서는 "나는 한국사회의 일반적인 주제를 영화에 담지 않는다. 내게는 그게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며 "목적을 두고 뭔가를 향해 다가가기보다는 열린 가운데서 오는 걸 기꺼이 받아들인다. 만약 내가 한국사회의 일반적인 것을 영화로 표현한다면 높은 완성도의 작품을 만들 수 없을 거다"고 밝혔다.

김민희는 수 차례 호흡을 맞춰온 홍상수 감독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감독님이 써주시는 대본을 잘 외워서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며 "만약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에는 감독님이 잘 잡아주신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이번 영화에서 7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또한 이들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며 자신들의 관계를 공개한 상태. 때문에 이들을 향한 관심은 매우 뜨거울 수밖에 없었다.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두 사람은 여전히 그들의 관계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듯 서로를 챙겨주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은 '밤과 낮',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이어 4번째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김민희는 '밤의 해번에서 혼자'를 통해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력 역시 갖고 있다. 이들이 7번째로 호흡을 맞춘 영화 '도망친 여자'를 통해 이번 베를린 영화제에서 또 다른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영화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친구들을 만나는 감희의 일상을 담은 작품이다. 국내 개봉은 올 봄에 있을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