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터질게 터졌다..충격적 범죄 혐의

이미지중앙

'미스터트롯' 측이 프로그램 출연 가수 사재기 의혹과 관련 공식 입장을 내놨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측은 20일 매체를 통해 "현재 사재기 의혹과 관련, 확인 중에 있다.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날 한 매체는 한 음성 녹취록을 공개하며 '미스터트롯'에 현재 출연하고 있는 가수 A 씨가 음원 사재기 및 불법 바이럴마케팅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18년 수천만 원을 내고 음원 순위를 조작을 하는 업체에 의뢰해 '사재기'를 의뢰했다. 매체가 공개한 음성 녹취록에는 A 씨의 소속사 고위 관계자 B 씨의 음성이 담겼다.

더불어 A 씨는 댓글 조작 등 불법 바이럴마케팅을 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해당 녹취록에서 소속사 관계자는 "A 씨가 노래한 '미스터트롯' 영상의 댓글 작업과 조회수 작업을 해서 순위를 올려놨다. A 씨도 확인하고 좋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