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4월 유럽 투어 골프대회 2개도 연기

이미지중앙

유러피언투어가 4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메이뱅크챔피언십을 연기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코로나19 전염병이 급기야 4월의 유러피언투어 2개까지 연기시켰다.

유러피언투어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코로나19로 인해 4월 개최 예정이었던 말레이시아의 메이뱅크챔피언십과 중국 선전에서 예정된 볼보차이나오픈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메이뱅크챔피언십은 미국에서 열리는 메이저 마스터스 다음주인 4월16~19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프르의 사우자나골프컨트리클럽에서 열리고 볼보 차이나오픈은 그 다음주인 23~26일 중국 선전의 겐존골프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2월말부터 아프리카를 순회하는 열리는 오만의 오만오픈,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마스터스, 케냐 나이로비의 케냐오픈과 인도에서 열리는 히로인디언오픈은 예정대로 열린다. 코로나19로부터의 피해와 영향력이 적기 때문이다.

이미지중앙

중국 선전에서 열릴 예정인 볼보차이나도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다.


키스 펠리 유러피언투어 CEO는 “우리 선수들과 관객, 스텝들의 안전이 중요하다”면서 “두 대회 모두 적당한 시기를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대회들이 올 시즌 다른 기간에 들어가기에는 일정이 빠듯해보인다. 유러피언투어는 지난해말 개최 예정이던 홍콩오픈을 홍콩에서의 시위로 인해 참여하지 않았고, 이 대회는 아시안투어로 올 초에 열렸다.

이미 영국골프협회(R&A)는 이달 이번 주 태국 파타야에서 열리기도 했던 아시아태평양 여자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취소했고, PGA투어 3부 리그인 PGA차이나는 퀄리파잉 토너먼트와 시즌 초 네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었다.

유러피언투어에 앞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2~3월 중국을 시작으로 태국, 싱가포르에서 치를 예정이던 세 개 대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도 3월 대만에서 열려던 대만여자오픈을 취소한 바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