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주상욱-이태환, 김보라 두고 불꽃 튀는 신경전..무르익는 삼각관계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의 삼각관계가 더욱 깊어지며 눈길을 끌었다.

어제(14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연출 민연홍/ 극본 안호경/ 제작 MI, 스토리네트웍스) 13회에서는 김보라(한수연 역)를 사이에 두고 주상욱(차정혁 역)과 이태환(강도진 역)이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주 강도진(이태환 분)의 고백으로 자신의 아이돌 데뷔가 무산된 이유를 알게 된 한수연(김보라 분)은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러 청양 집으로 내려갔다. 걱정되는 마음에 수연을 찾아간 차정혁(주상욱 분)은 “그동안 충분히 잘했어. 스스로 자랑스러워해도 돼”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위기를 통해 한층 더 가까워진 둘 사이에 강도진이 등장하며 분위기가 달라졌다. 도진은 정혁과 있는 자리에서 “내가 수연이 많이 좋아해. 형 수연이 좋아해?”라고 물었고, 이에 정혁은 ”글쎄“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옅은 미소를 보여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한수연을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정혁은 늦은 밤 도진에게 전화해 노래까지 불러주는 수연의 모습에 질투를 감추지 못했고, “수연이가 노래 불러준 적이 있었냐”고 묻는 도진의 도발에 발끈하기도 했다. 이렇듯 무르익는 세 사람의 관계는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한편, 한수연에게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 박재명(박중근 분) 대표가 집 앞까지 찾아와 새로운 걸그룹 데뷔를 제안한 것. 단칼에 거절하는 수연에게 박 대표는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았다며 협박했고, 이를 지켜보고 있던 정혁이 박 대표에게 주먹을 날리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그런가 하면 백지윤(한다감 분)은 차정혁을 찾아가 진심의 말을 전했다.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참 좋았을 텐데 많이 후회된다”면서, “많이 미안하고, 고마워. 이 말 꼭 하고 싶었어”라며 사과를 전한 것. 정혁은 “너 만나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그래서 후회도 미련도 없다”고 답했고, 이에 지윤은 “언제든 도움이 필요하면 말해. 이건 진짜 사심 없이 하는 말”이라고 전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방송 말미, 민강호(송재희 분)는 백지윤에게 거절당한 뒤, 차정혁을 찾아와 긴장감을 조성했다. “너를 망가뜨릴거야. 각오해 아주 재밌을 거야”라고 또 한 번 심상치 않은 경고를 날리며 차정혁과 팽팽하게 대치하는 모습으로 흥미진진한 엔딩을 안겼다.

'터치' 13회 방송 후, 시청자들은 "수연이는 상처 잘 극복한 듯", "터치샵 꼭 잘됐으면 좋겠어요", "질투하는 차정혁 귀여워", "진짜 너무 재밌음" 등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터치’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 삼각관계가 절정에 이른 가운데, 오늘(15일) 방송에서는 이태환을 위한 김보라의 충격 고백이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 14회는 오늘(15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 방송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