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공부가 머니?' 이철민, 9살 늦둥이 子 공개‥친구 같은 아빠의 '반성'

이미지중앙

MBC='공부가 머니?'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철민이 교육관에 대해 반성했다.

14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는 배우 이철민 부부가 출연해 늦둥이 아들 9살 태건이 교육에 대해 고민 상담했다. 그리고 부부는 관찰 내내 태건이에 대한 정반대 교육관을 보여주며 전문가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철민의 아내 김미경은 "태건이가 이제 2학년인데, 3학년부터 영어가 정규과목으로 들어간다고 하더라. 이 아이가 어느 정도 영어를 하고 학교에 들어 가야 적응을 잘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요즘 젊은 엄마들이 정말 똑똑하더라. 제가 그런 부분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에 도움을 받고 싶다."고 구체적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반면 이철민은 "저는 공부에 대해 애들과 얘기를 안 한다. 저는 사실 고민이 한 개도 없다."라고 말하며 아내와 극과 극 교육관을 보여줬다. 이날 이철민은 영어 노래 영상을 보고 있는 태건이에게 먼저 다가가 "놀자"며 축구를 제안, 이 행동에 대해 "아내에 대한 작은 반항이다. 아침부터 영어를 듣게 하는 거가 좀 (그렇더라), 방학이고 하니 편하게 있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김미경은 교육비를 절감한 엄마표 영어 수업과 더불어 자신이 직접 문제집을 풀게 하고 틀린 문제를 봐주는 방식으로 태건이를 교육시키고 있었다. 이날도 김미경은 태건이에게 문제집 서너 권을 한 장씩을 풀게 하고 잠시 외출했는데.

이때 거실에 있던 이철민은 "대한민국 축구 한다. 축구 좀 보고 하라."며 또 다시 태건이의 공부를 방해했다. 하지만 태건이는 "보고싶지만 못 본다."라며 아빠의 유혹을 이겨내곤 "공부 다 하고 보겠다."라고 엄마와의 약속을 지켰다.

이날 전문가는 부모 양육 태도 검사 결과를 토대로, 간섭, 처벌, 감독에서 부부가 극과 극의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태건이네 집에는 악마와 천사가 같이 살고 있다."는 것. 여기에서 천사는 아빠 이철민이었는데. 하지만 전문가는 천사 아빠보다 악마 엄마를 지지했다. 전문가는 "태건이를 보면 과잉행동이 너무나도 많다. 그래서 엄마는 '조심해, 하지마'라고 할 수밖에 없다."라며 이철민에게 "'아이를 너무 풀어주는 것만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라는 점을 깨달아 주셨으면 좋겠다. 아이가 화를 내면 몸으로 푸는데, 그 표현을 언어적으로 할 수 있도록 아버님이 도와달라."고 청했다.

이후 이철민은 "아이들에게 친한 아빠가 무조건 좋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 아빠의 역할에 대해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해 보겠다고 후기를 남겼다. 그저 아이가 행복하길 바랐던, 친구 같은 아빠의 반성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