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영자, 요리하다 이상형 언급..."정일우가 코 안이 깨끗해"

이미지중앙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이영자가 이상형을 밝혔다.

14일 밤 9시 45분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메뉴개발에 나선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부위별 닭고기 전문점으로 향했다. 그곳에서는 어간장 소스가 있었고 이영자는 이 소스 맛에 감탄했다.

이영자는 먼저 닭 목살을 맛본 후 닭 어깨살, 닭 안심, 닭 다리 등을 부위별로 먹었다. 이에 이영자는 "각자만의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후 이영자는 어간장 조리법을 배운 후 어간장을 활용한 메뉴를 만들기로 했다. 이영자는 닭 날개, 어깨 살, 닭가슴살과 안창살, 닭다리살 등으로 반죽을 만들었다.

이렇게 이영자는 새로운 닭 요리 개발을 시작했고 요리를 하던 중 “나는 코털을 봐”라며 이상형을 언급했다.

이어 “코 안이 깨끗하면 사람이 깨끗해 보인다"며 "연예인이라고 말하지 못하지만, 코 안이 깨끗해서 한동안 빠진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영자는 "콧구멍이 너무 깨끗하더라"며 정일우를 언급했다. 이영자는 "그렇게 깨끗한 콧구멍은 처음"이라며 "경규 오빠는 별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