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이틀새 해상 표류 선박 3척 잇따라 구조

이미지중앙

14일 낮 12시 40분께 삼척시 임원항 남쪽 600m 해상에서 표류 중인 보트를 해경연안구조정이 예인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해상에서 기관고장 등으로 표류 중이던 선박 3척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강원도 동해해경은 14일 낮 1240분께 삼척시 임원항 남쪽 600해상에서 1명이 타고 있던 레저 보트 A호의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연안 구조정을 급파해 임원항으로 안전하게 예인조치 했다.

앞서 오전 10시께는 울릉도 동쪽 18km 해상에서 선원 3명이 탄 어선 B(9.77t)가 조타기 고장으로 항해가 불가능하다는 신고를 받고 울릉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 선박안전을 확인후 민간 예인 선박을 수배해 저동항 까지 안전하게 호송했다.

이미지중앙

14일 오전 10시께 울릉도 동쪽 18km 해상에서 표류중이던 선박을 울릉파출소 연안구조정이 출동해 안전을 확보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또 지난 13일 오후 448분쯤에는 강릉시 강문항 동쪽 4해상에서 선원 4명이 타고 있던 16t급 어선 C호의 스크루가 밧줄에 감겨 항해가 불가능해 지자 민간 다이버를 섭외해 로프를 제거한후 강릉항까지 호송조치했다.

이급영 동해해경 해양안전과장은 최근 날씨가 풀리면서 조업어선이 늘어 기관고장 등으로 표류선박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사고예방을 위해 선박 안전점검을 꼭 해달라고 특별 당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