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아이돌학교' 투표 조작 의혹→제작진 구속영장 청구‥엠넷 "적극 협조"(종합)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아이돌학교/사진=헤럴드POP DB


경찰이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투표 조작 정황이다.

14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구체적인 피의자 인적사항과 영장 신청 사유 등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 중인만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해 9월 '아이돌학교'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하고 제작진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증거인멸교사 공동정범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에 따르면 '프로듀스X101' 조작 혐의가 불거졌을 당시 엠넷이 '아이돌학교'의 제작진에게 원데이터를 삭제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는 것.

이와 관련 지난해 12월 9일 출입기자단과 진행된 정례 간담회에서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아이돌학교'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고위층의 관계 및 연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던 바. 고발 이후 5개월만 '아이돌학교'는 법원에 서게 됐다.

지난해 엠넷은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으로 거센 폭풍을 겪기도 했다. 지난 7일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PD와 김CP 등 8명은 1차 공판에서 "공소사실은 모두 인정하지만 사욕이나 부정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영장 청구 관련해 엠넷 측은 헤럴드POP에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프로듀스' 시리즈에 이어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의혹으로 재판을 받게 된 가운데 제작진은 구속을 피할 수 있을지, 그리고 '아이돌학교'로 탄생한 프로미스나인의 앞날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