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양준일, 에세이 출간 소감 "내 아픔 나누고 문화 활동의 중심되고파"(종합)

이미지중앙

양준일/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양준일이 에세이 출간 이유를 밝혔다.

14일 양준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에세이 '양준일 메이비(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출간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먼저 양준일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 감사함보다 행복이 넘치는 것 같다. 여러분이 나를 베스트셀러로 만들어 주셨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음반 1등 한 것 보다 나은 것 같다"며 "책을 쓸 수 있다는 것을 상상도 못했는데 팬분들이 서포트를 해주셔서 1등을 할 수 있게 됐다"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양준일은 에세이를 쓰게 된 계기에 "아이스크림(양준일 친구 필명)과 안 지 오래 돼서 많은 대화를 나눠왔다. 아이스크림의 삶이 힘들었을 때 그 대화들이 도움이 많이 됐다고 했다"라며 "나의 아픔을 나누고 싶었고 그 사람의 아픔을 듣고 싶었다. 더 많은 분들과 나눌 수 있는 게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해서 책을 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활동 계획을 언급했다. 그는 "지금 다 밝히기는 힘들지만 지금은 책이 나왔기 때문에 이 활동을 즐기고 싶다"며 "활동 중 음반보다 책이 먼저 나오게 돼서 너무 감사하고 뿌듯하다"고 밝혔다. 이어 "내 활동 중에 음반보다 책이 먼저 나온 게 너무 감사하다. 너무 뿌듯하고 좋다. 음악도 하고 싶고 나는 내 활동 문화적인 활동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미소지었다.

그러면서 "책이 됐든 노래가 됐든 사회를 앞서나가는 것이 문화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문화 활동이 기본적으로 중심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끝으로 양준일은 "친구들과 함께 책을 보면서 순서대로 책을 읽지말고 아무 페이지나 열어서 읽으라"며 "옆에 있는 사람이 다음 것을 읽기 전에 자신의 생각을 말해주면서 책을 보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양준일의 에세이 출간과 더불어 직접 그가 전한 생각에 팬들은 "선한 영향력 널리 퍼지길 바란다", "좋은 글, 명언 남겨줘서 감사하다" 등의 댓글을 남겨 그를 축하하고 응원하고 있다. 제 1의 전성기를 맞은 양준일의 행동 하나하나에 반응이 뜨겁다.

한편 양준일은 오늘(14일) 에세이 '양준일 메이비(MAYBE) 너와 나의 암호말'을 정식 출간했고 예약판매 당일 베스트셀러 1위에 등극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