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라미란 "이정은, 내 예상대로 잘돼 너무 기분 좋다"

이미지중앙

베우 라미란/사진=NEW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라미란이 이정은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내비쳤다.

앞서 이정은은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중편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라미란이 해당 상을 시상한 가운데 이정은이 수상하자 감격에 젖은 표정을 지어 화제를 모았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라미란은 2019 KBS 연기대상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라미란은 “내가 (이)정은 언니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같이 할 때 ‘1~2년 안에 언니의 세계가 올 거야’라고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정말 생각보다 더 빨리 왔다. 언니가 좋은 작품들을 계속 연달아 하니 나 역시 너무 좋더라”라고 덧붙였다.

또한 라미란은 “그래서 언니가 수상 소감할 때 뭉클했다. 그렇다고 울지는 않았는데 찡한 표정을 지었더니 내가 오열했다고 기사가 났더라. 오보다. 오히려 좋은 일이니 즐겁게 봤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라미란의 신작인 영화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로, 현재 상영 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