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어린 아내, 유명 연예인과 사생활 사진 발칵

이미지중앙

가세연이 김건모 아내 장지연 씨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어 논란이다.

최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는 장지연의 고소와 대해 “허위사실로 고소한 건지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건지가 불분명하다. 그 부분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거짓말이라고 하면 뭐가 거짓말인 건지”라고 밝혔다.

장지연에게 고소당한 김용호 전 기자는 “원래 장지연에 대해 애처로운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 말도 안 되는 말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장지연의 언플을 보면서 순수한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저는 장지연 이름을 말한 적이 없다”며 “김건모 전에도 유독 연예인과 소문이 많았다. 예전에 다 제보를 받았었다”라며 장지연이 의문의 남성에게 안긴 사진을 공개했다.

김용호 씨는 “제가 근거 없이 얘기한 것이 아니다. 근거를 가지고 얘기한 것”이라며 “저 사진 속 남성과 결혼까지 생각한 사이고 2~3년 전 이야기다”라며 남성은 김건모만큼 유명하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사실 이 사진까지 공개하는 것은 나름대로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를 했다”며 “그리고 본인이 다 자랑하듯 이야기하고 다닌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장지연은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서울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김용호 씨는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련 강연에서 장씨를 연상케 하는 단어를 사용하며 “예전에 배우 A와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고 심지어 외국에서 A가 촬영 중일 때 찾아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지연 측은 강연장 녹취록을 확보해 검토 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