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돈 없어 밥 사줘"..'미우새' 음문석, 우울증+20년 생활고→2막 시작

이미지중앙

'미운 우리 새끼'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음문석이 생활고로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하며 새롭게 펼쳐진 인생에 감사함을 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음문석이 새롭게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음문석은 서울에서 20년 동안 자취 생활을 해왔다. 음문석은 정돈되지 않고 형광등까지 나간 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날 음문석의 집에는 절친 황치열이 찾아왔다. 두 사람은 무명시절부터 알고 지낸 오래된 절친이었다. 음문석은 황치열이 놀러오자 김치로 음식을 해주겠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그러나 김치 냉장고에서 꺼낸 김치는 곰팡이투성이였다.

음문석은 당황하지 않고 "김치는 씻어서 요리하면 된다. 서울에 올라왔을 때, 형들과 살았다. 그때 형들의 밥을 해야 해서 김치로 요리를 했다. 김치에 관련된 요리는 다해봤다. 그런데 단점이 김치만 먹으면 혀가 갈라지고 귀가 찢어지더라. 20년 만에 처음 혼자 사는데, 말 못할 일들이 많다"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음문석은 배고팠던 시절을 고백하며 "가수 생활만 15년을 해왔지 않나. 앨범을 6장 냈는데 잘 안 되니까 사람을 못 만나겠는 거다. 생활고에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에 시달렸다. 같이 사는 형, 동생들에게 월세가 밀리고 과도기가 왔다. 사실 무서웠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음문석은 자신의 힘든 처지를 숨기지 않고 주변 사람들에게 공개했다고 했다. 음문석은 "사람들을 만나러 가서 솔직하게 '돈 없어. 밥 사줘'라고 말했다. 오히려 그렇게 만나고 오니까 괜찮아지는 것 같았다"라고 힘들었던 시간을 이야기했다.

20년 동안 생활고에 시달리고 제대로 된 일을 하지 못해 부모님께 죄송했다고 말하며 "꿈을 포기하고 아르바이트라도 했어야 했다. 너무 내 인생을 고집했나 싶었는데, 내 선택이 틀리지 않아서 기쁘다. 이제 가족들에게 천천히 못해줬던 것을 해주고 싶다"라고 속깊은 마음을 전했다.

20년 동안 생활고를 겪고 우울증을 극복하고 새 인생을 살게 된 음문석. '열혈사제' 이후 '미운 우리 새끼'까지 펼쳐진 2막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