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둘째날 공동 6위

이미지중앙

임성재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 2라운드에서 공동 6위로 마쳤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 둘째날 공동 6위로 올라섰다.

지난주 하와이에서 열린 소니오픈에서 21위로 마친 임성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쳐서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임성재는 11, 12번 연속 버디를 잡은 뒤 17, 18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첫 홀 보기를 적어냈으나 4번 홀 첫 버디를 시작으로 7번과 마지막 홀 버디를 잡아내면서 리더보드 상단으로 순위를 8계단 올렸다. 3라운드는 가장 어려운 스타디움 코스에서 경기하게 된다.

이미지중앙

리키 파울러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 2라운드 4번 홀에서 이글을 성공시키면서 선두권으로 올라섰다.


2위에서 출발한 리키 파울러(미국)가 니클라우스 코스에서 경기해 후반 4번 홀 이글 하나에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쳐서 역시 이글 포함해 8타를 줄인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공동 선두(15언더파 129타)를 이뤘다.

앤드루 랜드리(미국)도 이글에 버디 6개의 맹타를 휘두르며 8언더파를 쳐서 3위(14언더파 130타)로 올라섰고, 토니 피나우(미국)는 무려 10언더파 62타를 쳐서 4위(13언더파 131타)로 45계단이나 순위가 뛰어올랐다.

버드 컬리(미국)도 8타를 줄여 5위(12언더파 132타)를 기록했다. 테드 포터 주니어(미국)가 9언더파 63타를 쳐서 임성재 및 웨스 로치, 라이언 무어, 체이스 시퍼트(이상 미국), 카메론 데이비스(호주)와 6명이 공동 6위에 자리했다.

이경훈(29)은 라킨타골프클럽(파72)에서 경기해 버디 5개에 더블보기 한 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서 공동 39위(7언더파 137타)로 2계단 순위가 하락했다.

노승열(29)은 니클라우스 코스에서 1오버파 73타로 부진한 스코어를 적어내 공동 110위(2언더파)로 내려갔다. 안병훈(29)은 스타디움코스에서 이븐파에 그치며 역시 공동 110위로 마쳤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나흘 동안 세 코스를 돌며 진행된다.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라킨타 컨트리클럽-스타디움 코스-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를 번갈아 치고 마지막 날에는 스타디움 코스에서 우승자를 가린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