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간아' 베리베리, 귀여운 파자마 입고 '불러줘' 2020ver..잔망 가득한 매력 뿜뿜

이미지중앙

'주간 아이돌'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베리베리가 잔망 가득한 매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주간 아이돌'에서는 베리베리(VERIVERY)가 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 출연해 끼를 발산했다.

광희는 베리베리에게 "미소에서 피톤치드가 나오는 거 같다. 너무 상큼하다"라고 말하며 베리베리의 미모를 칭찬했다. 이어 출연 소감을 물었고 계현은 "몸 불사르게 열심히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계현은 "데뷔 쇼케이스가 가장 기억에 남는데 내일부터는 주간아가 생각날 거 같다"라며 센스 있는 답변을 했다.

베리베리는 작사, 작곡, 퍼포먼스까지 모두 스스로 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이돌로 "뮤비도 오피셜 버전과 직접 만든 DIY 버전 2개를 공개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신곡 'Lay Back'은 "내 안의 진짜 나를 마주하고 좀 더 솔직해지고 두려워하지 말자"라고 소개했다.

'검색창희'코너에서 민찬은 가족 브리핑으로 멤버를 소개했다. 동헌은 아빠, 호영은 엄마, 계현은 첫째 아들, 용승은 둘째 아들, 막내는 강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호는 과외 선생님이고 자신은 삼촌이다"라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용승에게 "둘째 아들 마음에 드냐"라고 물었고 이에 용승은 "아주 좋다. 첫째도 막내도 아닌 두 번째라 안정적인 느낌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조세호는 용승에게 "소문난 엄친아에 전교 회장 출신이다"라고 감탄했다. 광희는 "잘생긴 애들은 다 전교회장한다"라고 말했다.

'극한 커버' 코너에서는 용승과 동헌의 불꽃튀는 대결이 펼쳐졌다. 용승은 열정남 답게 파워풀한 댄스로 극한 커버의 정석을 보여줬다. 갓세븐의 '하드캐리' 노래에 맞춰 광란의 댄스파티를 보여준 용승에게 조세호는 "무대를 찢었다"라며 칭찬했다.

남창희는 민찬에게 "평소에 개그 욕심이 많냐"라고 물었다. 이에 민찬은 "없다"라고 대답했고 멤버들은 "무슨 소리냐"라며 야유했다. 민찬은 "그냥 나 자체가 웃긴 사람이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동헌은 민찬에게 "재미가 없다"라고 말했고 계현은 "가끔 웃기다"라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민찬은 자신의 개그를 인증하기 위해 지하철 성대모사 개인기를 보여줬다. 민찬은 잔망 폭발하는 개인기로 멤버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현직 개그맨인 조세호와 남창희도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줘 유쾌함을 자아냈다.

연호는 호영의 엄마 자리를 쟁탈하기 위해 '강민의 손을 찾아라'라는 도전을 펼쳤다. 호영은 무작위로 손을 내민 3명의 멤버까지 정확히 다 맞추고 엄마의 자리를 지켰다. 그런 연호의 모습에 베리베리 멤버들은 "역시 엄마"라며 리스펙트 했다.

베리베리는 '춤신춤왕'코너에서 특별한 의상을 준비했다며 계현은 "보기만 해도 편한 옷", 연호는 "날마다 입는 옷"이라며 힌트를 줬다.

베리베리는 귀여운 파자마를 입고 등장해 데뷔 시절을 떠올리며 2020ver '불러줘'를 선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