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액션으로 자존감 올라가"..권상우가 밝힌 #히트맨 #발음논란 #딸바보(종합)

이미지중앙

권상우/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권상우가 '히트맨'으로 돌아왔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그는 '히트맨'에서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에 분해 액션과 짠내 코믹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권상우는 "저희만의 웃음과 액션이 있기 때문에 설날에는 그래도 가족 분들이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 긴장은 되고 떨리지만 촬영하면서 저는 나름대로는 모든 걸 쏟아부어서 결과가 어떻게 되든 후회는 없다"며 '히트맨'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번 영화만큼 권상우를 잘 활용한 영화도 드물다. 그의 최대 장기인 액션과 짠내 코믹이 한꺼번에 다 담기며 권상우의 연기 역시 제대로 물 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권상우 역시 두 장르 모두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것에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두 개를 같이 하니까 재밌었다. 능력 없는 가장 역할도 재밌고 액션 신 찍을 땐 몸은 고되지만 현장에서 땀 흘리면서 촬영할 때 열심히 현장에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나이를 먹을수록 내가 액션 열심히 하는 것에 대해 나만이 할 수 있는 포지션을 찾아가는 거 같아서 자존감도 느껴지더라."

이어 "액션 부심이 있다. 어릴 때부터 운을동 많이 했기 때문에 주먹 가는 길이나 그런 걸 습득이 빠르고 빨리 외웠다. 점프력도 좋고 액션 센스는 타고난 거 같다. 아직은 성에 차게 백프로 액션을 쓰는 작품은 만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더 나이 먹기 전에 그런 걸 표현하고 싶은 욕망도 있다"며 "나의 무기가 뭐냐고 생각할 때 멜로도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코미디 감성을 모든 배우가 갖고 있는 건 아니지 않나. 그런 걸 다른 작품에서 보여주고 싶고 액션은 저 권상우만의 최대의 장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놓치고 싶지 않고 쭉 가져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암살요원을 연기하기 위해 결이 다른 액션을 소화하기도 했다. 그는 이에 대해서는 "막주먹이 아니라 특수요원 같은 간결함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합을 외우는 걸 집중했다. 거꾸로 매달려 담배 피우는 신이 있는데 현장에 가니 와이어로 리허설하고 있더라. 이런 신을 와이어로 할 건가 싶어서 그냥 한 번에 했다. 그래서 3시간 벌었다"며 "제가 안 하고 대역을 쓴 장면은 한 컷 있다. 그거 빼고는 다 제가 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이미지중앙

권상우/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같은 날 인터뷰를 진행한 정준호는 권상우에 대해 극찬한 바 있다. 특히 권상우가 자신의 혀를 직접 보여주며 긴 혀를 증명해보이기도 했다고. 이 말이 나오자 권상우는 "저는 혀가 길고 크다. 오해다. 말을 빨리 하는 습관이 있어서 그렇다"며 웃음지었다.

그러면서 "'통증'에서도 그렇고 그런 걸로 코믹한 신도 만들었지만 솔직히 내가 정말 발음이 안 좋은 사람이면 스트레스로 받아들일 수 있는데 저는 연기자로서 연기하는 데 있어서 자신감도 있고 자존감이 있기 때문에 웃어 넘길 수 있는 거다. 작품으로 보여주는 거다.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집중해서 연기하는 모습 보여주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연기에 대한 소신을 전하기도.

영화 속 준은 만화가라는 꿈을 좇는 인물. 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 돈벌이에 아내와 딸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짠내를 폭말하는 인물. 권상우는 실제 남편이자 아이들의 아빠로서 공감 가는 지점들이 많았음을 털어놓았다.

"가장의 시선으로 보니까 공감이 되더라. 자식들한테 하고 싶은 걸 못 해줄 때 그런 현실이 공감되더라. 영화를 찍을 때에는 내가 자식이었고 우리 엄마가 못 해줬을 때를 생각했다. 어릴 때 힘들었을 때 우리 엄마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었다"며 "실제 저는 아들한테도 엄격하다. 사달라는 걸 잘 안 사준다. 아들도 큰맘 먹고 선물 사준다고 하면 만 오천원짜리 팽이를 잡는다. 비싼 거 사달라고 안 하더라."

그러면서도 "그런데 저는 딸이 사달라고 하면 다 사준다. 저는 정말 딸바보다. 딸은 다르더라. 아빠를 갖고 노니까 너무 예쁘고 집에 가면 닳을 정도로 안고 뽀뽀한다. 아들이 그런 거에 대해 서운해 하는 면이 없지 앟아 있다. 그래도 룩희가 동생도 잘 챙기고 듬직한 아들이다"고 아이들을 향한 애정을 유감없이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지중앙

권상우/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2001년 드라마 '맛있는 청혼'으로 데뷔한 권상우는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한류스타로 거듭났다. 이후에도 그는 '슬픈연가', '못된 사랑', '신데렐라맨', '대물', '야왕', '메디컬 탑팀', '유혹', '추리의 여왕' 시리즈에 연이어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최근에는 영화에서의 활약이 더욱 두드러졌다. 2003년 '동갑내기 과외하기'부터 '말죽거리 잔혹사', '신부 수업',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 '통증', '탐정' 시리즈 등에 출연했으며 지난해에는 '두번할까요'와 '신의 한 수: 귀수편'으로 스크린을 찾았다.

그렇게 어느덧 20년 차 배우가 된 권상우. 그는 지금까지 걸어온 자신의 배우 인생에 대해 "당연히 만족스럽다"고 평했다. "아무 것도 없이 배우 되겠다는 꿈을 안고 올라와 장가도 잘 가고 아이도 키우고 작품 할 수 있는 것도 축복이다. 예전 기억이 잘 안 난다. 앞날만 고민하면서 살아와서 더 그런 것 같다. 그런데 옛날보다 작품에 대한 열의나 그런 건 더 깊어지는 거 같다. 일에 대한 재미도 더 느끼고 현실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한편 영화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