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신동엽 말발은 못 이겨"..'미라' 지상렬, 혀에 5G 달린 명불허전 입담꾼

이미지중앙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개그맨 지상렬이 '혀 메시'라는 애칭에 걸맞은 입담을 과시했다.

15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는 게스트로 지상렬이 출연했다.

지상렬은 과거 DJ 경험에 대한 질문에 "DJ 예전에 좀 했었는데 저는 2세대고 1세대는 봉원이 형, 정렬이 형이 조상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남창희는 윤정수와 박명수가 DJ 원조라고 주장한 것을 언급했고 지상렬은 이에 "위의 조상들을 못 모시는 거다. 어떻게 보면 차례를 안 지내는 거다. 조상님이 계신데 향도 안 꽂고 받아 먹으려고 하는 거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면서 "남창희가 예전에는 한 마디도 못 했는데 이제 말 잘 한다. 세상 오래 살고 본다"고 남창희를 향해서도 언급해 두 DJ를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윤정수는 지상렬보다 선배라는 것을 강조하며 "그런데 조상 얘기 한 거냐"고 도발했고 지상렬은 "선배도 이 흔들게 할 수 있다"고 반박하기도.

지상렬은 청취자에게서 언제부터 말을 재밌게 했냐는 질문을 받았고 윤정수는 "처음 들어왔을 때는 형편 없지 않았냐"고 지상렬의 신인 시절을 언급했다.

그러자 지상렬 역시 "엉망진창이었다. 한 문장을 못 했다"고 인정했지만 "지상렬씨가 엉망진창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김구라씨도 있었다"는 윤정수의 말에는 "그 때 김구라씨가 김현동으로 활동했는데 하도 말이 안 되니까 항상 시켰던 게 미라였다. 미라는 말이 없지 않나. 그런데 그것도 NG를 냈다. 서 있으면 되는데 별 짓을 다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상렬은 방송 내내 "쉬어라. 둘이 하겠다. '주간아이돌' 가서 많이 돌려라'"고 남창희를 놀렸다. 그러자 남창희는 "제가 예전에 지상렬 씨 때문에 군대 못 갈 뻔 했다. 군대 간다고 술 사준다고 했는데 3일 동안 못 일어났다. 병원에 입원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지상렬은 "새 모이만큼 먹였는데 그러더라"고 민망해했다.

그는 유튜브 방송으로 1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끌어모으며 대박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어떤 걸 이루기 위해 시작한 게 아니고 하면 하고 아니면 말다는 마음으로 시작한 거다. 그러다가 잘 된 거다"며 "콘텐츠가 없어서 인기가 있는 것 같다. 그냥 하면 하는 거고 안 되면 마는 거다. 우리 인생사랑 똑같다"고 나름의 인기 비결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지상렬은 '내가 말발로 못 이기는 연예인'에 대해 신동엽이라고 밝혔다. 지상렬은 "말발을 떠나 친구인데 진짜 고수다. 후천적인 노력도 많이 했지만 가수로 따지면 가창력이 타고 났다. 여자 이미자다. 말도 잘하고 지금도 타고난 게 잇기 때문에 자신의 구질을 바꿀 수는 없다. 신동엽씨가 과거에는 150km를 던졌다면 지금은 130~140km으로 구속은 줄었다. 하지만 변화구로 더 세련돼졌다"고 신동엽의 입담을 극찬했다.

그는 또한 윤정수, 남창희에 대해서는 '연예계의 유기견'이라고 표했다. 지상렬은 그 이유에 대해 "나쁜 이야기가 아니고 우리가 처음 출발했을 때 뚜렷한 주인은 없었지만 지금 자기 자리 찾아서 잘 가지 않나. 앞으로도 잘 살면 좋은 견주를 만날 거다"고 명불허전 입담을 뽐냈다.

지상렬은 개그맨 순위에 대한 얘기나 나오자 "상한가에 치지 않았지만 등록금 내고 다녔다. 우리 덕분에 그 친구들이 장학금 받은 거다. 신동엽도 우리가 깔아주니까 대상 받고 그런 거다"고 나름의 소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애교 있는 여성보다는 묵직한 여성이 좋다. 잘생긴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확고한 자신만의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그러자 윤정수는 "저도 운동하는 여자가 이제 좋더라. 멋있는 모습에 끌린다"도 공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