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신중 기할 것"..스타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사과에도 이틀째 갑론을박(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주예지 SNS


수학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사과한 가운데, 여전히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주예지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수험생으로 추정되는 한 시청자가 "수리 가형 7등급이 나형 1등급과 비슷하다"고 하자 이를 반박했다.

주예지는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공부한다고 1등급 되는 것 아니다. 가형 7등급은 솔직히 공부를 안했다는 것 아니냐"며 "7등급을 맞았다는 건 3점짜리도 틀렸다는 거고 공부를 안한 것"이라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그렇게 공부를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한다. 돈도 많이 준다"면서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의 노력을 X무시해가면서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시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주예지의 발언 후 용접공이라는 특정 직업을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빗발치기 시작했다. 특히 주예지가 이 과정에서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을 냈고 "지이잉"이라는 소리를 더하며 웃었던 탓에 논란이 가중됐다. 의도와 달리 주예지의 견해는 '공부를 못하면 용접공을 해야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여져 도마 위에 올랐다.

다음날인 14일 주예지의 이름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틀간 랭크되는 등 후폭풍이 계속됐다. 이에 이날 주예지가 출연할 예정이었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생방송 녹화가 취소됐으며 '수학계의 아이돌'이라는 스타강사 타이틀에 조롱까지 이어졌다.

주예지는 다시 영상을 게재, 사태 수습에 나섰다. 주예지는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다. 저는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고 다짐, 거듭 사과했다.

그럼에도 온라인은 여전히 시끄러운 모양새다. 주예지의 이름은 이틀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으며, 갑론을박도 계속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강사 퇴출까지 거론되고 있는 데다, 주예지를 향한 인신공격과 조롱까지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상황. 반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 만큼 도를 넘는 지나친 비난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과연 주예지의 사과로 논란이 가라앉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