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이선균, 정려원 분노케한 유척 존재 몰랐다 "이게 뭐예요?"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이선균이 정려원을 화나게 했던 유척의 존재를 몰랐다.

14일 방송된 JTBC '검사내전(연출 이태곤/극본 이현)'에서는 이선웅(이선균 분)이 유척의 존재를 드디어 알았다.

이날 장만옥(백현주 분)은 이선웅이 등을 긁고 있는 것을 보고 "도와드릴까요?"라고 찾아갔다가 유척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이선웅은 "이게 뭐예요?"라고 반문했다. 유척이 뭔지 몰랐던 것.

이선웅은 진영 법원에 처음 온 날 유척을 서랍에서 발견했던 것을 떠올렸다. 그러다 과거 차명주 앞에서 유척으로 맥주를 따던 것을 회상. 차명주가 사법연수생 졸업하던 당시 교수님의 유척을 받은 것이 자신이라고 착각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이후 차명주를 마주친 이선웅은 이에 대해 해명하려고 했지만 "아니다"라며 그냥 뒤돌아섰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