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엑소 첸 결혼 이틀째 화제…SM 측 이미 결혼·임신 7개월설 부인

이미지중앙

그룹 엑소 첸/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엑소 첸의 결혼 소식이 이틀째 화제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성당 결혼설과 예비 신부의 임신 7개월설을 일축했다.

14일 자정 한 매체는 그룹 엑소 첸이 지난 13일 한 성당에서 비연예인 예비 신부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으며, 예비 신부는 현재 임신 7개월차라고 보도했다.

이는 이미 팬들 사이에도 퍼진 소문이었다. 하지만 엑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무근이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13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어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며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기자님들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와 동시에 첸의 자필편지도 공개됐다. 해당 자필편지 속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다"며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 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럼에도 최정상 인기 아이돌 엑소의 멤버로서 결혼 발표가 갑작스러운 데다 예비 신부가 현재 임신 중임이 전해지면서 축하인사가 쏟아지는 반면, 그룹 전체에 피해를 주는 것이라며 비난 역시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미 결혼식을 치렀고, 임신 7개월이라는 소문까지 확산되자 소속사 측은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첸은 결혼 후에도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활동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