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10년 묵은 병, 수술 무서워 참았다"..'동상2' 강남, 이상화母와 나란히 치질 수술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강남이 이상화의 어머니와 함께 치질 퇴치에 나섰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 10년 이상 묵혀온 치질 수술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증상은 출혈과 항문 통증. 병을 앓아온지 10년이 넘었다는 강남의 말에 김구라가 "왜 참았냐"고 물었고, 강남은 "수술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등학생 때부터 계속 있었다"며 "제가 하와이 있을 때 맨날 팬케이크, 고기만 먹어서 그때 많이 생겼다. 친구들도 치질이 많았다. 세 명이 같이 살았는데 세 명 다 치질이었다"고 이유를 추측했다.

그럼에도 강남은 여전히 수술을 망설였다. 강남은 이상화에게 "자기한테 말 안했지만 피 엄청 자주 난다. 그래서 얘기해야하나 싶었다. 피가 가끔 굳는다. 그럼 자기가 볼까봐 빨리 손으로 닦는다"고 비로소 털어놨다. 이상화가 "그럼 (수술을) 하는 게 낫지 않겠냐"고 했지만 강남은 "너무 무섭다"고 답했다.

이상화는 이에 "이걸 방치하면 더 커질 거다. 나 보라. 무릎 안 잡아서 더 커지지 않았냐"고 설득했고, 강남은 "수술하면 여기 병원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나를 치질 수술한줄 알 것 아니냐"고 부끄러워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를 들은 이상화는 "이 병원은 그런 병원이다. 위아더원이다. 신경쓰지 말라. 창피해할 필요가 없다"고 위로했다. 강남은 "다 가족이네"라며 힘을 얻었다.

결국 수술을 결심한 강남. 생애 첫 수술을 앞두고 긴장하는 강남의 손을 이상화가 마사지해주는 등 다독였다. 이때 이상화의 어머니가 나타났다. 사위를 걱정하는 마음에 한달음에 병원에 달려온 것. 이상화 어머니는 "자네 겁내고 있다고 해서 왔다. 약속도 취소하고 온 거다. 수술 잘 되기를 바라야지"라고 격려했다.

그러나 다음 장면에서 이상화의 어머니까지 수술복으로 갈아입은 채 등장해 좌중을 당황케 했다. 알고보니 이상화의 어머니 또한 강남과 똑같은 증세를 앓고 있었던 탓에 함께 수술하려고 병원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패널들은 "그래서 이상화 씨가 익숙하셨구나, 어머니도 앓으셔서"라고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수술을 마치고 나온 이상화의 어머니는 뒤이어 수술을 앞둔 강남을 응원했다. 약 20여분의 수술을 마치고 나온 강남은 회복에 돌입, 이후 "이제 멀쩡하다"며 후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남과 이상화의 어머니가 나란히 10년 묵은 치질을 퇴치하는 등 사이좋은 장서지간의 모습이 그려지며 유쾌함을 선사했다. 대중에 공개하기 어려울 법한 이야기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웃음을 안긴 강남과 이상화 가족. 이들이 다음에는 또 어떤 에피소드를 그려갈지 기대가 모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