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72, 올해까지 15년간 기부금 84억원

이미지중앙

김영재 스카이72 대표가 12일 러브오픈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인천 영종도의 72홀 퍼블릭 골프장인 스카이72골프&리조트가 ‘스카이72 러브오픈 2019’를 마치 올해 모은 3억원을 기부하면서 지난 15년간 누적 기부금 84억3천만원을 축적했다.

스카이72는 12일 러브오픈을 개최한 자리에서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 금액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한 러브오픈은 스카이72의 대표적인 기부행사로, 따뜻한 골프 문화를 조성해 기금을 마련하고 있다. 11월 마지막주 일요일 바다코스 전체 순매출액을 비롯해 스카이72 하늘천사 회원 기탁금, 베스트스코어 이벤트 참여자 성금 등으로 올해도 3억원이 모였다.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된 성금은 월드비전, 메이크어위시재단, 대한적십자사 등 60여곳의 지정된 사회사업기관에 기탁되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해진다.

스카이72 김영재 대표는 “화려한 개장식 대신에 자선골프로 시작했던, 러브오픈 시작 당시의 그 초심을 절대 잃지 않겠다”며 “돌아가더라도 제대로 갈 것이고 멀리가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함께 가야한다는 것을 안다. 스카이72가 존재하는 한 러브오픈과 같은 나눔활동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카이72는 2005년 개장부터 지금까지 골프를 통해 나누고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나눔골프‘를 자체적으로 내세워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왔다. 러브오픈을 통한 기부 외에도 영종도 거주 어린이들의 더 나은 교육 및 문화환경 제공을 위한 ’꿈키움캠프‘, 동주민 레저문화 체험 기회 확대를 위한 골프대회 지원, 독거 노인 및 청소년 지원을 위한 나눔재가봉사단 등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