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아빠도 응원vs다시 태어나고파" '아이콘택트' 이채담X백세리, 성인배우의 눈물

이미지중앙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채담과 백세리가 성인배우로서의 삶에 대해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이채담이 출연해 백세리와 눈을 맞춘 모습이 그려졌다.

이채담은 6년째 성인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 그는 "남자 분들은 저를 많이 아실 것"이라며 "보통 이 직업은 1년이 고비다. 직업을 숨기고 일하다 오픈되면 소문에 못 참고 떠나고는 하는데 나는 내 직업을 좋아한다. 즐겁게 하고 있다"고 성인배우라는 직업에 당당함을 보였다.

그는 가족들도 자신의 직업에 대해 알고 있다며 "아빠가 어느 날 '내 친구가 너 봤다고 하더라'며 열심히 하라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냐는 질문을 듣기도 하는데 '엄마는 당당한데 너는 부끄러우면 되겠냐'고 할 거다"고 덧붙이기도.

이채담이 눈맞춤을 신청한 백세리는 함께 작품을 하던 사이였지만 어느 순간 연락이 두절된 사이. 이채담은 "블로그 같은 데에서 언니의 은퇴 소식을 들었다. 동료 배우들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더라. 밉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나타난 백세리. 백세리는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받았다가 돈을 벌기 위해 성인배우의 길로 뛰어들었다고. 그는 "아무 것도 보지 않고 일만 했는데 그게 지금 나의 발목을 잡지 않았을까 싶었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은퇴 이유를 묻는 이채담에게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그래서 일을 그만두고 더 숨어버렸다"고 말했다.

백세리는 "아빠가 암 치료 중이시다"며 "집에서 부모님 농사를 도와드리고 가족과 교류가 생기면서 성인 배우를 했던 게 신경 쓰였다. 내가 다른 일을 했으면 어땠을까, 인생을 너무 돈만 보고 살아왔나 싶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런 백세리는 과거의 상처도 갖고 있었다. 유치원생 때 성추행을 당한 경험, 전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했던 경험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고 백세리는 "세상을 바라보는 게 99% 악으로 가득 차 있다는 시선으로 바뀌었다. 내 감정이 컨트롤이 안 됐고 힘든 게 감춰지지 않더라"고 고백하기도.

이에 이채담은 "언니에게 이렇게 힘든 일이 있는 줄 몰랐다. 이제라도 아프면 나에게 손을 내밀어 달라"며 손을 내밀었고 백세리 역시 "앞으로 더 당당해지고 밝아지겠다. 오늘 눈맞춤 하기를 잘한 것 같다"고 이채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로간의 마음을 활짝 연 이채담과 백세리. 두 사람의 앞날이 눈물 대신 꽃길만 가득하기를 응원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