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Blue Flame'으로 '콘셉트 소화력+무한한 성장 가능성' 증명..공식활동 마무리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아스트로(ASTRO)가 여섯 번째 미니 앨범 ‘BLUE FLAME’(블루 플레임)의 공식적인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무한한 가능성의 아티스트로서 한 단계 성장을 이뤄냈다.

아스트로는 지난 8일 SBS ‘인기가요’에서의 ‘Blue Flame’ 굿바이 무대를 끝으로 3주간의 공식 앨범 활동을 마무리했다.

올 1월 첫 번째 정규 앨범 ‘All Light’(올 라잇) 발표 이후 10개월 만에 여섯 번째 미니 앨범 ‘BLUE FLAME’을 발매한 아스트로는 타이틀곡 ‘Blue Flame’을 통해 몽환적이고 치명적인 ‘몽환파탈’ 매력으로 대중들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 타이틀곡과 함께 선보인 멤버 라키의 자작곡 ‘찬바람 불 때면’(When The Wind Blows) 무대로 부드러운 매력과 아스트로만의 색을 드러냈다.

무대 밖에서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아스트로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통해 ‘흥스트로’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기분 좋은 에너지와 비글미를 발산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 ‘주간 아이돌’에서는 멤버 각자의 매력과 남다른 예능감을 드러내기도 했고, 네이버 V LIVE(브이라이브) ‘우리의 밤’에서는 저세상 텐션으로 ‘텐션왕’에 등극, 즐거움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아스트로는 미니 팬미팅에서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3주간의 활동 기간 동안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간식과 핫팩을 나눠주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여섯 번째 미니 앨범 활동을 마무리하며 아스트로는 “10개월 만의 돌아온 저희 아스트로에게 뜨거운 응원과 사랑 보내주신 대중 여러분들과 아로하(아스트로 팬클럽) 너무 감사드린다. 덕분에 따뜻하게 활동할 수 있었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정말 많은 걸 배우고 느낄 수 있던 활동이었다. 계속해서 성장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는 아스트로 될 테니 지켜봐달라”며 활동을 마무리하는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이번 여섯 번째 미니 앨범을 통해 아스트로는 무한한 가능성의 아티스트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 감각적인 비주얼 변화로 한계 없는 콘셉트 소화력을 보여주었고, 색다른 음악적 시도와 더불어 음반 제작 과정의 적극적인 참여는 아티스트로서의 눈부신 성장을 증명했다. 아스트로의 변신에 ‘성숙미 느껴지는 콘셉트도 너무 좋다’, ‘진짜 다양한 색을 소화할 수 있는 그룹이다’라는 호평을 얻기도.

이처럼 천천히 자신들만의 속도를 유지하며 변화하고 성장해 나아가고 있는 아스트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스트로가 다음 앨범에서는 또 어떤 놀라움을 안겨줄지 기대를 모은다.


사진제공=판타지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