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그랬다면 난 괴물"..'양식의 양식' 백종원, 식욕X성욕 질문에 '당황'

이미지중앙

'양식의 양식'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백종원이 식욕과 성욕의 관계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당황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양식의 양식'에는 백종원을 비롯한 멤버들이 불에 구운 소고기를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로스 구이가 '구이 구이'나 마찬가지라고 설명하며, 고기 마블링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최강창민은 "식욕과 성욕이 비례한다는 이야기가 있지 않나. 근거가 있는 이야기인가"라고 돌발 질문했다. 이에 백종원은 어이없어 하며 "자신에게 물어보면 되지"라고 핀잔을 줬다.

백종원은 "저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가 "성욕이 없으세요?"라는 역질문에 당황했다. 백종원은 사실 애가 셋인 아빠였던 것. 백종원은 "그게 아니라 없을 때도 많을 때가 있는데, 안 맞을 때도 있다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백종원은 "그게 맞다면 저는 괴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항상 백종원은 식욕이 많기 때문에 비례하는 게 맞다면, 성욕이 너무 많아지게 된다는 것.

이에 채사장은 '리비도'에 대해 설명했다. 리비도란, 인간의 성적(본능적) 욕구를 지칭하는 정신분석학적 용어다. 채사장은 "성적 에너지라고 사실 해석한다. 욕망의 덩어리가 있는데, 그게 큰 사람도 있고 작은 사람도 있다. 한쪽을 억누르면 다른 한쪽이 커진다"라고 말했다.

정재찬이 "풍선 효과가 있다는 말인가"라고 물었고, 백종원은 "그러면 해석이 되는 것 같다"라고 납득했다.

이에 멤버들은 서로 누가 식욕이 많은지 추리하기 시작했고, 멤버들은 욕망 토크 분위기에 서로 수줍어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