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뉴질랜드에서 만난 사부는 바로 김병만...'예비파일런'(종합)

이미지중앙

SBS '집사부일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사부는 바로 김병만이었다.

8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김병만을 만나기 위해 뉴질랜드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와 양세형은 "양 100마리 중 1마리의 목에 사부님을 만날 수 있는 주소가 적혀있다"며 양을 찾아나섰다.

두 사람은 사부님의 힌트를 얻을 수 있는 '100'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양목장으로 향했다.

양세형은 "그냥 바로 목걸이를 잡으면 되냐"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양이 워낙 빨라 양잡기가 쉽지 않았다. 결국 두 사람은 목장 주인에게 SOS를 쳤다. 목장 주인은 두 마리의 개를 풀어 두 사람을 도왔다.

그 결과 우여곡절 끝에 미션 성공을 이뤄냈다.

이승기와 양세형이 100마리의 양 중 사부님이 있는 장소 주소가 적혀있는 목걸이를 맨 양을 찾는 미션을 수행하는 동안 이상윤과 육성재는 번지점프에 도전했다.

앞서 육성재는 "뉴질랜드에 오면 꼭 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스노보드와 번지점프를 언급했지만 이상윤은 번지점프를 피하고 싶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2인 1조가 돼 뛰어 내려 중력을 느끼며 자연과 하나가 되어보라"고 말했다. 번지점프를 피하고 싶다며 이상윤은 "중력은 매일 느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뛰고 나면 하나가 되겠지"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아름다운 경관에 감탄했다.

멤버들이 미션에 도전할 동안 사부가 나타났다. 비행기를 타고 뉴질랜드 들판에서 등장한 사부는 바로 김병만이었다.

김병만은 저가용 비행조정사 자격증을 취득해 비행조정사를 시작하며 꿈을 이루고 있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