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여배우 때문, 돌아간다면 별거NO"‥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최초 고백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와 이혼하게 된 이유를 최초로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직장 내 이성 동료'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에 선우은숙은 "오늘은 마음 먹고 이 이야기를 한번 해야할 것 같다"며 이영하와의 이혼 사유를 최초 고백했다.

이날 선우은숙은 "사실 우리 부부가 헤어지게 된 이유는 이영하 씨의 문제도 아니고 부부 사이의 불화도 아니다.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 때문에 헤어지게 된 것"이라며 "제 직장 동료인 배우"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어느날 그 여자동료 배우가 이영하 씨가 아주 친한 동료와 가까워졌다. 두링 교제를 하다가 애정 문제에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여자가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 두 사람 사이에 낀 이영하가 많은 시달림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 사이에 낀 이영하는 이 사실을 알게 된 선우은숙에게 나서지 말라고만 말했다고. 그러다 선우은숙은 졸지에 여자 동료를 모함한 것처럼 오해받게 됐고, 이로 인해 이영하와 멀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선우은숙은 "'당신은 와이프가 이렇게 오해를 받고 있는데 입을 다물고 있느냐'고 물었다. '남편 하나 믿고 살아가는데 내 편 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남편을 어떻게 신뢰하겠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렇게 별거가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작은 일이 크게 번졌고, 그 동안 있었던 서운한 일들이 떠오르면서 별거까지 가게 된 것.

결국 선우은숙은 1년 반의 별거 끝에 이영하의 이혼 제의로 갈라서게 됐다. 그는 "제가 지금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해야한다면 별거를 안할거다. 그럼 이혼도 안 됐을 것"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2007년 이혼한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첫 이혼 사유 고백에 대중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선우은숙의 용기 있는 고백에 응원이 계속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