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머리를 볼 뒤에 남기라는 말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라는 의미에서 시작한 연재는 이번 편으로 마친다. 열심히 구독해준 독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편집자 주>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는 스윙에서 머리를 뒤에 남길 것을 주장한다.


우리 둘 뿐이었다. 라운드를 마치고 가평 프리스틴밸리 드라이빙 레인지를 찾았을 때는. 몸은 나른하고 머리는 멍했다. 배가 터지게 먹은 닭갈비 탓인지 아니면 새벽 라운드를 하느라고 잠이 부족해서인지. 그런 채로 제자인 선배에게 열심히 드라이버 샷을 설명하고 있었다.

그러다 고전하는 선배에게 ‘하프 스윙’을 해보면 어떻겠냐고 조언을 했다. 그 안에 스윙의 기본이 다 들어있다는 건 이제 다 아는 얘기 아닌가? 그런데 그 선배가 (하프 스윙) 피니쉬 자세에서 오른발이 너무 많이 떨어지는 것을 봤다. “오른발이 너무 일찍 떨어진다는 건 머리가 나갔다는 얘기”라고 알려줬다.

그러고 나니 ‘나는 어떤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나도 하프 스윙을 해봤다. 이런! 나도 오른발 뒤꿈치가 너무 많이 떨어지는 것 아닌가? 하프 스윙 피니시에서 말이다. 그래서 오른발 뒤꿈치를 조금 더 늦게까지 붙이려고 애를 썼다. (하프 스윙) 피니시 자세에서는 오른발 뒤꿈치가 지면에서 5cm 이내로 떨어지도록 말이다. 그랬더니?

볼이 시원하게 날아갔다. 내 눈이 커졌다. 선배 눈은 동그래지고. 그렇게 몇 번 하프 스윙을 한 뒤에 풀 스윙을 했다. 머리가 볼 뒤에 남는 느낌이 나면서 볼이 총알처럼 그물을 맞혔다. 바로 이건데! 내친 걸음 아이언도 그 느낌을 갖고 휘둘렀다. 너무 깨끗한 샷이 나왔다. 가르치면서 배운다더니 내 얘기다. 졸음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가슴이 콩닥거렸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