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알고보니 재산 2100억원..충격

이미지중앙

채널a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29)씨가 주식 부자라는 사실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재벌가 파워 우먼! 후계 구도 중심에 선 딸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풍문쇼'는 지난 10월1일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영업·전략팀에 첫 출근한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 씨의 소식을 전했다.

한 패널은 "서민정씨가 후계자로 거론된 건 꽤 오래전부터다"라며 서민정씨가 15살이던 2006년 말 아모레퍼시픽의 주식을 갖게 된 사실을 언급했다.

서민정씨는 지난 2012년 그룹 내 자회사의 지분을 아버지로부터 양도받았으며, 현재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대 주주다. 또 외가인 농심그룹에서도 주식 1만주를 증여받았다.

이와 관련해 한 패널은 "서민정씨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무려 2120억원"이라며 "서민정 씨는 국내 20대 청년 중 1위의 주식 부호"라고 덧붙였다. 이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지난해 연 매출이 2142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어마어마한 주식 보유액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