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어생' 하늘, 하루에 '1,345,500원' 소비 "생각 안하고 소비하는거 같다" 자책(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슬어생' 방송캡쳐


하늘이 하루에 1,345,500원을 소비한 것이 공개 되었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는 뷰티 크리에이터 하늘이 출연해 고민을 의뢰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성규는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3번째 의뢰인 대세 뷰티 크리에이터 하늘씨"라며 뷰티 크리에이터 하늘을 소개했다. 미주는 "제가 하늘 언니 나온다고 해서 너무 설렜다. 영상을 다 보고 하늘 언니 팬이다. 저희 멤버들도 하늘 언니를 알고 있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댈님도 "저도 실제로 하리보다. 하리보가 하늘씨 구독자들 애칭이다"라고 말했다. 하늘은 "재태크를 1도 안한다. 흔히 말하는 욜로족인데 이게 맞는지"라고 고민을 의뢰했다.

대세 크리에이터 욜로족 하늘의 일상이 공개 되었다. 하늘이 입은 잠옷을 보고 장성규는 "잠옷도 좋아보인다"고 하자 하늘은 "제가 만든 거예요 잠옷. 제가 선물로 가지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늘은 건강 보조제를 잔뜩 먹으며 "제가 약빨로 일하는 스타일이다. 친구들이 추천해주는거는 바로 구매하고 좀 팔랑귀다. 대충 한달에 건강 식품으로 150만원을 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대출이자로 90만원 정도를 낸다는 하늘에 댈님은 "집을 사지 않고 대출을 내서 전세를 살고 있는지"라고 물었고 하늘은 "집을 산다는거 자체가 돈이 묶인다는 의미라서 회사를 운영해서 돈이 유동적이다 보니까 돈을 묶어야 하나 싶어서"라고 답했다. 그리고 장성규가 "한달에 가장 많이 벌었을 때" 수입을 공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하늘은 "매니저 언니가 레이저 눈으로 쳐다보고 있다"라며 "이번에 유투브로 번 돈으로 부모님 집을 지어드렸다. 그 정도 입니다"라고 말했다.

하늘이 회사에 출근하고 "제가 21살에 창업을 시작했는데 자본금 천만원으로 시작한 회사다. 너무 소중하고 감사한 회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늘은 "제가 출장갔다 왔으니까 출장턱을 쏠게요. 먹고 싶은 메뉴 하나씩"라며 직원들에게 말했다. 이어 하늘은 직원들이 말한 음식 메뉴 모두를 주문하고 "흑당버블티 드실뿐"라며 디저트까지 꼼꼼히 챙겼다. 이날 하늘은 직원들에게 출장 턱 배달 음식으로 209,800원을 지출했다. 이에 하늘은 "아깝다고 생각한적 없고 금액도 확인 안한다. 그게 제 안 좋은 소비 습관인거 같다"라고 말했다.

하늘은 "소비도 많이 하는줄 아시지만 저희 쇼핑몰에서 월급을 안 받고 있다. 회사에 좋은 직원을 채용하거나 제품에 투자한다"라며 "작년까지는 받았었는데 세후 월급 450정도? 미래가 회사라고 생각하고 회사에 투자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하늘은 오늘 하루 소비한 금액에 대해 "제가 보기에는 50만원? 60만원?"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하늘이 이날 하루에 1,345,500원을 소비했다. 하늘은 "제가 정말 생각을 안하고 소비하는거 같다. 이건 정말 제가 문제다"라며 자책했다.

댈님은 "욜로를 즐기다가 골로간다는 말도 있다. 택시비를 한달에 20만원이 든다. 차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교통비로만 500만원을 사용하고 계시다. 스타일리스트를 고용하는게 더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댈님은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하시기 때문에 카드를 사용해서 저축할 수 있다. 잔돈을 저축해주는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장성규는 하늘에게 "월급 받으시면서 이게 있으면 도움이 될거 같다"라며 "지갑이 너무 쉽게 열리는거 같다"며 금욕 자물쇠를 선물했다. 장성규는 하늘의 지갑을 상자에 넣고 자물쇠로 잠그며 "10시간을 설정해놨는데 10시간을 이걸 열수가없다"라고 말해 하늘이 당황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