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안혜경, 출연 후 소감 밝혀..."연락 많이 받아"

이미지중앙

SBS '불타는 청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안혜경이 프로그램 출연 후 소감을 말했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야유회를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천 문헌서원으로 야유회를 간 멤버들이 대화를 나눴다. 조하나, 이연수, 이의정, 안혜경, 최성국, 김광규, 최민용, 구본승이 순으로 도착했다.

특히 양익준이 머리를 풀고 등장하자 "어디서 똥파리를 날리냐"고 말했고 조하나는 "도인인 줄 알았다, 못 다가가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혜경은 양익준을 보며 "류승범 닮은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최성국은 안혜경에게 “새친구 이후 두 번째 출연인데 사람들이 뭐라고 하냐"고 물었다.

이에 안혜경은 “일 년 올 연락을 다 받은 것 같다"며 "사람들이 진짜 많이 연락 왔다”고 답했다.

이어 최성국이 “연극하는 친구들은 뭐라고 했냐"고 재차 질문했고 안혜경은 "너무 잘 봤다고 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