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컨트롤 샷은 골반으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이미지중앙

드라이버를 잡고 하는 컨트롤 샷은 골반이 리드하도록 한다.


좁은 파4홀 티샷이다. 차마 우드나 하이브리드를 잡지는 못하겠다. 쳐 본 적이 별로 없어서. 이럴 줄 알았으면 미리 우드 티샷 연습 좀 해놓을 걸. 그래! 차라리 익숙한 드라이버를 잡고 달래서 치는 게 낫겠다. 부드럽게 치자. 서두르지 말고.

이럴수가! 철퍼덕. 볼은 낮게 왼쪽으로 감기고 만다. 이런 경험 있지 않은가? 뱁새 김용준 프로 너는 어떠냐고? 많다. 이럴 때 느끼는 비참함이란. 죽을 때 죽더라도 차라리 시원하게 질러나 볼걸.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전에는 잘 몰랐다. 지금은 시합 부담에서 벗어나니 보인다. 신기하다. 나는 가볍게 친다는 생각을 내 손에다 대고 속삭인 것이다. 가볍게. 부드럽게. 천천히. 그러다 보니 몸은(어깨와 골반은) 제 할 일을 하지 못하고 만 것이다.

하체는 안 따라주고 손만 확 잡아 돌렸다는 얘기다. 부드럽게 치려면 골반에 신경을 썼어야 했다. 골반을 따라 어깨가 돈다는 느낌도 가졌어야 했다. 손은 아예 잊어버리는 편이 나았다. 내버려둬도 제 할 일을 할 테니까. 스윙은 아래에서 주로 이뤄져야 하는 것 같다. 살살 치는 스윙이라도 말이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