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감성 터지는 영화"..'최파타' 강신일X이유영, '집 이야기'만큼 입담도 '웜메이드'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강신일과 이유영이 조곤조곤한 입담으로 영화 '집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강신일과 이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신일과 이유영은 영화 '집 이야기'에 출연했다. '집 이야기'(I Am Home)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이유영은 달라진 헤어스타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기분 전환으로 염색했다. 탈색을 세 번했고 염색을 두 번했다. 이렇게 염색한 건 처음"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연기파 배우라는 호칭에 대해서는 "너무 좋은데 제 생각에는 아직 많이 부족해서 부담스럽고 더 잘 해야 할 것 같은 책임감이 느껴진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강신일은 라이언 캐릭터와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고. 이날 방송에서도 같은 이야기가 나왔고 강신일은 "촬영할 때마다 스태프들이 놀리기도 하고 선물도 많이 받았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신일은 영화에서 부녀사이로 호흡을 맞춘 이유영에 대해 "화면으로만 봐왔다가 촬영 때 실제로 처음 봤는데 많이 긴장할 거라고 생각했다. 속으로는 그랬을지 몰라도 너무 해맑아서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해맑게 웃으면서 한 마디 하는 게 제 마음을 많이 녹였다"고 극찬했다. 그러자 이유영은 "낯가림은 심한데 조금 편해지면 밝은 성격이다. 최근에 영화 개봉하고 함께 홍보 다니니까 영화 찍을 때보다 얘기할 시간도 많고 가까워져서 즐겁게 다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이 출연한 영화 '집 이야기'는 큰 영화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현실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강신일은 "주변에서 이 영화를 궁금해하고 보려고 하는데 영화관에 안 걸려있다는 전화를 많이 받는다. 큰 상영관에는 없고 저예산 독립영화관을 찾으셔야 한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유영은 영화를 통해 집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냐는 질문에는 "저한테는 아직까지는 일하고 돌아오면 쉬는 곳, 자는 곳이다. 물리적인 집이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보고나서 물리적인 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의 삶이 배어있는 곳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영화가 주는 의미에 대해 전하기도.

최화정은 강신일의 중후한 목소리에 연신 감탄했다. 그는 심야DJ를 제안하며 "꼭 듣고 싶다"고 했고 강신일은 "꿈이다"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그러면서 개인방송 제안에도 "그래볼까요"라고 해 기대하게 했다.

두 사람은 쉴 때 주로 무엇을 하냐는 질문을 받았고 강신일은 "가능하면 식구들이 다 모여 있을 때에는 식구들에게 초점을 맞춘다. 그시간에는 최대한 가족들과 함께 한다. 아이들은 말하는 걸 다 좋아하는데 제가 보조를 잘 못 맞춘다. 그래도 옆에 있기만 해도 좋다"며 남다른 가족 사랑을 전했다.

뒤이어 이유영은 "촬영하면 바빠서 강아지를 잘 못 돌본다. 쉴 때에는 강아지와 놀아준다. 그럴 때가 제일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강신일은 "엄마는 품, 아빠는 등이라고 한다. 아빠의 뒷모습을 통해 가족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라고 했고 이유영은 "감성 터지는 영화다. 영화관에 오셔서 꼭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영화를 홍보하며 인사했다.

한편 영화 '집 이야기'는 지난 달 28일 개봉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