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남편과 그만 살때 됐다" 의미심장

이미지중앙

sbs


한채영이 남편과의 즐거운 결혼 생활을 이야기 했다.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한채영이 홍진영-홍선영 자매와 김장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진영과 절친한 사이인 배우 한채영이 홍자매의 김장 비법을 전수 받기 위해 찾아와 눈길을 끌었다. 결혼 13년차 한채영은 "우리는 본가에서 김치를 가져다 먹는다"면서 "거들어만 봤지 처음부터 김장을 해본 건 처음"이라며 '김장 초보'임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채영은 "언니는 어떤 스타일 좋아하는데?"라고 이상형을 물었봤고, 이에 홍선영은 "착한 사람. 그리고 내가 문자를 했을 때 1분 안에 답장 해주는 남자"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한채영과 홍진영은 말도 안된다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언니는 형부에게 문자 보내면 얼마 만에 답장 와?"라는 홍진영의 질문에 한채영은 "1분 안에 와!"라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홍자매는 "언니는 아직도 신혼 같다. 13년 살면 많이 산거 아니냐. 이제 그만 살 때 됐다"고 부러움 섞인 농담을 던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