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6살 딸 있었다..생계 위해 알바까지

이미지중앙

mbn


버블시스터즈 박진영이 보이스퀸에 나왔다.

28일 오후에 방송되는 MBN '보이스퀸' 에서는 아르바이트하며 지내고 있던 박진영의 솔로무대가 그려졌다.

버블시스터즈, 박진영이 등장했다. 박진영은 벤의 '열애중'을 불렀다. 박진영의 고민은 "좋아하는 노래로 삶을 살 수 있을까"였다. 그는 아이의 엄마이자, 보쌈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박진영이 시원하게 고음을 내자, 올크라운이 켜졌다. 마지막에 누른 사람은 또 이상민이었다. 이상민은 "박진영의 개인적인 목소리는 처음들었다"면서 "버블시스터즈 노래가 사라지자, 눌렀습니다"고 했다. 주이는 "버블시스터즈 박진영님의 노래 열애중을 들으면서, '난 아직 노래중'이라고 들렸다"고 인터뷰했다.

강호동은 박진영에게, 아이에게 한마디 하라고 했다. 박진영은 "부끄럽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