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올해의 선수상, 이정은6 올해의 신인상 수상

이미지중앙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중인 고진영. 오른쪽은 시상자인 아니카 소렌스탐.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리츠 칼튼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 2019 롤렉스 LPGA 어워즈 행사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또한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도 함께 수상했다.

고진영은 “오늘은 아름다운 밤”이라며 “부모님과 하늘에 계신 할아버지, 내일이 생일인 캐디 데이비드 브루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이어 “끝이 아니라 더 좋은 선수가 되는 시작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이정은6가 신인상을 수상한 뒤 아니카 소렌스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PGA]


이정은6(23)도 이날 시상식에서 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부터 트로피를 건네 받은 이정은은 영어로 미리 준비한 수상소감을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정은6는 “영어를 잘 못하는데 영어로 말하려니 긴장된다”며 “부디 제 말을 잘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정은6는 이어 “처음에는 영어도 못하고 혼자 해야 한다는 부담이 컸다. 가족과 친구, 지인 등 주변 분들의 도움으로 미국에서 꿈을 이룰 수 있었다”며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경쟁하는 LPGA투어에서 US여자오픈 우승과 신인상 수상이란 목표를 이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치고 열렸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상금왕과 평균 타수 1위에게 수여되는 베어 트로피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상금왕은 고진영과 이정은6가, 베어 트로피는 고진영과 김효주가 경합중인데 첫날 성적은 고진영이 1언더파, 이정은6가 이븐파, 김효주가 1오버파를 각각 기록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