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운영사 비엔비케이, 스마트스코어와 상생 협약

이미지중앙

왼쪽부터 이지민 스마트스코어부장 권성호 비엔비케이 대표, 정성훈 스마트스코어 대표, 김진철 비엔비케이 전무이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골프장 위탁 운영사 비엔비케이와 스마트스코어가 상생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14일 강원 춘천 스프링베일리조트에서 골프장의 IT솔루션 등에서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최근 최저 임금 상승과 주52시간 근무 등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골프장의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코스관리, 식음관리 등 부문별 아웃소싱을 등 골프장 위탁경영이 논의되는 가운데 나온 업체간 협력 사례다.

코스관리에서 시작한 비엔비케이는 위탁 운영중인 스프링베일리조트의 매출을 연간 30%씩 성장시키는 등 코스에서 시작해 식음 관리, 골프장 위탁 운영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한국대중골프장협회와 업무협약을 통해 협회 회원사들의 코스관리 자문 및 각종 원가분석 등 골프장에 자료 제공과 컨설팅을 하고 있다.

스마트스코어는 태블릿PC와 LTE를 기반으로 한 골프장 IT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스코어 입력뿐 아니라 캐디 노트 촬영, 홀별 정보, 코스의 드론 영상 등 라운드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는 회사다. 전국 200개 이상의 골프장에서 스마트 스코어 머신을 운영하고 있어 이 같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스코어관리, 지역, 연령, 성별 등 개인 앱으로 스마트스코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