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승현X김광규, 최민환♥율희 집 '입성 성공'… 율현동 한 끼 도전 성공(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한끼줍쇼' 방송캡쳐


김승현이 살림남의 최민환 율희 집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김광규와 김승현이 율현동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율현공원에 피크닉을 즐기며 게스트 김광규와 김승현이 강호동과 이경규를 기다리고 있는 와중에 강호동이 "여기 뭐 촬영중인가봐"라고 하자 이경규는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기분이 들지 않아?"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밥동무의 뒷모습에 "부자지간인데? 뒷모습 보니까 승현씨하고 아버지 같다"라고 추측했다. 그리고 강호동과 이경규가 김광규에게 아버지라고 부르자 김광규는 "아버지 아니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현이 첫 띵동에 도전했다. 갑작스러운 띵동에 김광규는 "무작정 이렇게 들이대는거야?"라며 당황했다. 이어 김승현이 첫 소통에 성공했다. 그런가운데 김광규가 분주한 제작진을 발견하고 "혹시 승현이랑 아시는 분이세요?"라고 물었지만 어머님은 잘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TV에 나오신 분'라는 제작진의 제보에 이경규는 어머님에게 "TV에 나오셨어요?"라고 물었고 김승현은 "제가 지금 너무 놀란게 살림남의 최민환 친구의 부모님 어머님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김승현과 강호동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놀라운 타이밍으로 외출중이라던 율희와 민환이 도착했다. 이에 이경규는 "짜고 하는거 아니야?"라며 믿지 못했다.

강호동은 집에 들어가기 전 "나 진짜 믿어지지가 않아. 재율이 엄마도 방송인이고"라고 하자 율희는 "스타킹에 나갔었다"고 답해 강호동이 웃음을 터트렸다. 어머님은 "승현씨 실제로 보니까 너무 미남이시다. 호동씨 생각보다 뚱뚱하지 않다. 이 옆동네 오셨었는데 저희 집에 오시려나 상상은 해봤는데 이렇게 될지 몰랐다"라며 신기해했다. 이어 여행을 갔다 왔다는 민환은 "저희 오랜만에 애기 맡겨 놓고 월미도에 갔다 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율희는 "제가 남편한테 월미도가고 싶다고 해서 급하게 갔다 왔다"라고 설명했다.

강호동은 "한끼줍쇼 제작진도 당황스럽다. 살림남 제작진도 촬영 준비중이다. 민환과 율희는 촬영을 같이 못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과 김승현은 어머님과 식사를 시작했다. 강호동이 아버님에 대해 묻자 어머님은 "보일러 설비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큰규모로 설비를 하고 있다. 지금 집도 직접 설비했다. 다른 아파트에 비해 튼튼하게 지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님은 "저는 의류 샘플만 제작하는 일을 했다. 민환이 데뷔했을때 제가 만든 옷으로 패션쇼도 하고 했다. 그때 되게 뿌듯했다. 내가 만든 옷을 아들이 입는구나"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김광규가 첫 띵동에 도전했다. 김광규는 답이 없는 집에 "오늘 불길하다"라며 걱정했다. 김광규는 이경규의 거침없는 띵동 제안에 "방송 보는거랑 다르네 막 하는구나"라고 말했다. 이후 김광규와 이경규가 어제 집들이를 했다는 집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김광규는 "한 끼 줍쇼 쉽네. 지붕 위에 파라솔을 봤다. 뭔가 바베큐를 구워주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러브스토리에 대해 묻자 사내연애였다며 아내분은 "비밀 연애하다가 청첩장으로 공개했다"라고 말했다. 남편분은 "아내가 작년 5월에 회사 들어왔는데 그때 좀 반해서"라며 "처음에는 일을 이용해서 연락을 하다가 메신저로 내일 물어봐도 될 것을 저녁에 물어보고 자연스럽게 톡을 이어가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아내분은 "굳이 이 시간에"라며 티가 많이 났다고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