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남태현, 무대 엔딩 후 갑자기 찢어진 바지.."나 어떡해"

이미지중앙

'불후의 명곡'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사우스클럽 멤버 남태현의 바지가 찢어졌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작곡가 박근태가 전설로 등장했다. 사우스클럽은 1승을 차지한 이지훈을 이기기 위해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선곡했다.

남태현은 치명적인 무대를 보여주며, 엔딩에서 다리를 일자로 찢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이후 남태현은 당황한 듯 "어떡해, 바지 찢어졌어"라고 말하며 두리번 거렸다.

남태현은 "이는 아티스트의 숙명 같은 거다. 하얗게 불태웠다"고 말하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