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 안내상과 협상..."돈 벌려는 속셈"

이미지중앙

JTBC '나의 나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양세종이 안내상을 찾아갔다.

8일 방송된 JTBC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극본 채승대, 윤희정) 11회에서는 서휘(양세종 분)가 남전(안내상 분)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휘는 남전을 찾아가 "오랜만이오"라고 인사했다. 이에 남전은 "네놈이었냐"며 "갓 쓰고 도포로 가린다고 피칠한 몸이 가려질까"라고 했다.

이어 남전은 "무슨 속셈이냐"고 물었고 서휘는 "돈을 벌려는 속셈"이라고 말했다.

남전은 "네 누이, 내 명복은 빈다만 너로 인한 죽음은 네 누이가 마지막이어야하지 않겠느냐"라고 협박했다.

화를 참은 서휘는 이때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 이때 남선호(우도환 분)이 나타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