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김비오 자격정지 3년에서 1년으로 축소

이미지중앙

비매너 행동을 보인 김비오의 처벌이 종전 3년 자격정지에서 1년으로 축소됐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생방송 골프 경기 중에 손가락 욕설을 하고 비매너 행동을 보인 김비오의 처벌이 종전 3년 자격정지에서 1년으로 축소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3일 이사회를 열고서 종전에 부과했던 징계 사항을 완화했다. 이에 따라 김비오는 내년 시즌 KPGA가 주최,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없으며 벌금은 1천만원이고 봉사활동 120시간을 완수해야 한다.

이같은 징계 완화의 이유로 KPGA는 김비오 선수가 모든 사항을 인정하고 충분히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는 점을 참작했으며, 선수회에서도 선수들의 매너와 에티켓을 재차 점검하고 보다 성숙된 갤러리 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는 의견 제시했고, 선수의 잘못은 분명하지만 선수 보호 차원으로 벌금은 상한액을 유지하고 자격정지 3년을 출전정지 1년으로 낮추는 대신 봉사활동 120시간을 부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김비오는 지난 DGB금융그룹 볼빅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인 9월29일 경기 중 16번홀 티잉그라운드에서 티샷을 하던 김비오 선수가 갤러리의 카메라 소리에 반응하여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을 하고 티잉 구역을 클럽으로 내려찍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노출되면서 공분을 샀다.

이에 따라 협회는 10월1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자격정지 3년과 벌금 1천만원 징계를 결정했다. 하지만 이 조치에 대해 해외에서도 ‘너무 가혹한 조치’라는 여론이 일어나자 협회의 방침이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자격정지 대신에 추가된 봉사활동은 KPGA 주관 대회에서의 재능기부 등 KPGA가 인정하는 봉사활동을 말한다. 120시간의 봉사활동은 KPGA에서 징계한 역대 최장 시간이다. 이번 추가조치에 대해 김비오는 15일 이내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