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돈 좀 받았다"..'유퀴즈2' 나영석PD, 연봉 40억 관심에 쿨한 해명

이미지중앙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2'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나영석PD가 40억 연봉설에 대해 솔직하게 밝히며 쿨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2'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방송가 사람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tvN 사옥에 들어선 유재석과 조세호는 복도에서 나영석PD를 마주쳤다. 두 사람은 나영석PD에게 인터뷰를 요청했고 유재석은 나영석PD를 "tvN 예능의 왕이다. 이분이 움직이면 대한민국이 들썩인다"고 소개했다.

유재석은 "조연출 때 보고 메인 피디가 된 후로 저랑 일한 적이 없다"며 나영석에게 반가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예능PD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욕 좀 먹더라도 하던 거를 또 하자고 싶었다. 욕은 잠깐이니 잘하는 걸 하자였다. (1박 2일을 했어서) 국내는 또 할 수 없어 해외 여행으로 포맷릉 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프로그램이 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청률이 잘 나와야 한다. 다들 자신의 커리어를 들고 나선 건데 실패하면 서로가 난감해진다"고 솔직하게 말하기도.

나영석은 지난 4월 알려진 연봉 40억설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유재석의 질문에 "돈 좀 받았다"라고 웃음지었다. 그는 "그게 연봉은 아닌데 민망했다. 뭐라 이야기하기가 민망하더라"며 성과급을 합친 금액임을 밝혔다. 또한 "기사가 났을 때 후배 PD와 당구를 치고 있었는데 기사를 보더니 당구 큐대를 내려놓았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나영석은 자신에게 영향을 준 스타로는 강호동을 꼽았다. 오랫동안 강호동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나영석은 "예전에는 아주 편하지만은 않았다. 다가가기 힘들었는데 어떻게 일하다 보니 연이 길게 이어졌다"고 강호동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어제 신서유기 촬영을 하는데 노랗게 분장해서 코끼리 코를 하고 도는 호동이 형의 모습을 보면서 생각했다. 예전에는 대단한 사람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실은 꾸준한 사람이 대단한 거였다"고 강호동에게 존경심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그는 "한 번 실패하면 한순간에 칭찬이 반대로 뒤바뀔 것 같아 새로운 시도를 주저하게 된다"고 스타PD로서 가진 고민을 토로하면서도 PD를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해보고 싶다는 생각과 그것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만 있으면 된다. 유연한 생각을 많이 하라"고 조언했다.

CJ ENM으로 이직해 '꽃보다 할배' 시리즈부터 '삼시세끼', '알쓸신잡', '신서유기', '윤식당', '스페인하숙' 등 내놓는 프로그램들마다 성공을 거둔 나영석PD. 늘 프로그램 뒤편에서 힐링과 웃음을 주던 나영석이 전한 이야기는 솔직 그 자체였다.

자신의 연봉에 관한 이야기에도 쿨하게 얘기한 그가 앞으로 더 보여줄 다양한 프로그램들에 관심이 쏟아진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