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좋은 셋업이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버스를 기다리며 정류장 유리창을 거울삼아 셋업을 점검해 본다. 무릎부터 쪼그릴 일이 아니라 서비스업 종사자들이 배꼽 인사를 하듯 상체부터 앞으로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맨 먼저 떠올린다. 그 상태에서 엉덩이를 약간만 뒤로 빼면 그것이 바로 ‘오리 궁둥이’라는 것도.

이 때 체중이 발에 고르게 퍼져야 한다. 혹시 다음과 같다면 ‘잘못하고 있는 것’이다. 무릎부터 구부린 다음 상체를 숙이면서 자세를 잡는다. 이 때 체중이 발뒤꿈치에 실린다. 이렇다면 시작부터 엉터리가 된다. 무릎을 구부려 중심을 잡은 다음 상체를 앞으로 내미니 균형을 잃지 않으려고 저절로 체중이 뒤에 실리는 것이다.

이미지중앙

좋은 셋업은 체중이 발에 고르게 퍼지는 것이 옳다.


좋은 셋업으로 다시 돌아가면 이렇다. 생각보다 무릎은 많이 굽히지 않는다. 가볍게 ‘툭’ 하고 무릎에 힘을 빼는 정도면 충분하다. 좋은 스탠스는 아주 좁지도 아주 넓지도 않은 것이다. 넓은 스탠스는 힘이 잔뜩 들어갔다는 증거다.

마음 속으로 ‘이번에 뭔가 한번 보여주겠다’고 하면 슬금슬금 스탠스 폭이 넓어진다. 반대로 너무 좁게 서는 골퍼도 있다. 하체가 튼튼하다면 모르겠다. 날씬한 이에게는 권하고 싶지 않은 자세다. 발은 두 발이 일자가 되게 설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나도 그렇게 서지 않는다. 아니 서지 못한다. 그렇게 서면(두 발이 일자) 다운 스윙 때 왼쪽 골반이 막혀서 매끄럽게 돌아가지 않는 느낌이다.

유연성이 부족할수록 왼발을 오픈하기를 권한다. 대신 오른발은 목표방향에 수직으로(반듯하게 일자로) 놓으면 어떨까? 물론 이마저도 나중에 유연성이 더 떨어지면 조금 오픈하는 것(오른발의 경우는 오른쪽으로 살짝 트는 것)이 좋다. 백스윙 때 매끄럽게 돌아갈 수 있도록.

등은 펴는 것이 좋다. 억지로 힘을 줘서 뻣뻣해지라는 얘기는 아니다. 고양이 등처럼 굽으면 멋이 없다. 팔은 축 늘어뜨리고 턱은 든다고 생각하면 억지로 힘을 주지 않아도 그럴싸하게 등이 펴진다. 이 때 목에도 힘을 완전히 빼라는 것은 내가 강조하는 부분이다. 그래야 스윙할 때 몸통이 멋지게 돌아간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