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퀸덤' 보컬X퍼포먼스 유닛 경연 끝냈다…'묻고 더블로가' 역대급 무대

이미지중앙

Mnet'퀸덤'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퀸덤 유닛 경연 모두 마쳤다.

10일 오후 방송된 Mnet'퀸덤'에서는 보컬 유닛, 퍼포먼스유닛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첫 무대는 박봄과 효정의 '허수아비'였다. 다음 무대는 민니와 혜정이었다. 둘은 '인스타그램'을 불러 음색 깡패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어 세 번째 무대는 화사와 Kei의 'wish you were gay'였다.

민니는 인터뷰에서 "노래도 저랑 언니 둘만 있고 생각보다 어려웠다"면서 "그래도 더 잘하고 싶다"고 무대에 욕심을 드러냈다.

무대가 끝난 뒤 kei는"너와 함께 무대를 섰다는게 의미가 크다"면서 "성적에는 연연해하지 말자"고 했다. 화사는 "만족은 항상 못느낀다. 그러나 후련함이 크다"고 했다.

이어 퍼포먼스 유닛 '식스퍼즐'의 공연이 펼쳐졌다. 여섯번 째 멤버는 브레이브걸스의 은지였다. 박봄의 분신으로 선 은지는 식스퍼즐의 이질감 없이 준비해왔다.

무대에 서기 전 문별은 "제가 한 번도 해본적 없는 반전을 많이 보여드리겠다"면서 그 모습을 중점으로 봐달라고 인터뷰 했다.

이어 유아는 "설렘반 두려움 반이다"고 했고, 정예인 "보시는 분들에게 기억에 남을만한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예인은 '친절한 금자씨OST'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했고, 수진은 섹시한 세뇨리따 콘셉을 해 파격적인 무대를 선 보였다. 찬미는 취조실 콘셉의 과감한 춤선을 선보였고, 유아는 마이클젝슨 콘셉트를, 문별은 자객을 연상시키는 힘있는 팝핀을 선보였다.

이어 식스퍼즐이 모두 모여 그동안 갈고 닦은 퍼포먼스를 선 보였다. 찬미는 "춤을 담당하는 분들과 함께 해서 더 즐거웠다"고 했고, 문별은 "경연이라는 생각을 못하게 됐다"고 했고 식스퍼즐 모두 앞으로 잊지 못할 거 같다고 입을 모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