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강석우, 이영은 병 알았다 “윤선우에게서 떠나 달라”(종합)

이미지중앙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강석우가 이영은의 병을 알았다.

1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왕금희(이영은 분)의 병을 알게되는 주용진(강석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항암치료를 결심한 왕금희는 괴로워하는 다른 백혈병 환자를 보고 주저앉아 흐느꼈다. 이 모습을 주용진이 목격했고, 그는 의사를 통해 왕금희가 급성 백혈병이라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주상미(이채영 분)와의 이혼을 확고하게 결심한 한준호(김사권 분)는 병원에 사직서를 냈다. 주용진 역시 이를 받아들였고, “상미 잘 설득해서 이혼 잘 마무리하게”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모든 일이 한준호를 병원에 데려온 자신의 탓인 것 같다고 미안함을 전하기도.

왕금희는 주상원(윤선우 분)의 레스토랑에 찾았다. 원래는 병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려 했지만, 혼수상태에 빠진 백혈병 환자를 보고 마음이 흔들린 상황. 왕금희는 고맙다며 “상원 씨한테 고마운 게 너무 많은데 제대로 고맙단 소리도 못한 것 같아서요”라고 말을 돌렸다. 주상원은 행복해하며 “하루 빨리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영심(김혜옥 분)의 미용실을 찾은 한준호는 주상원을 만났다. 한준호는 주상원에게 “금희 위해서라도 이쯤에서 포기 하라고. 지금 나는 금희를 지키겠다는 이유 하나 뿐이야”라고 경고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왕금희는 나영심에게 “상원 씨랑 여름이랑 행복하게 살고 싶은데 이대로 죽으면 어떡하지?”라며 두려움을 표했다.

주용진은 왕금희를 생각하며 심란해했다. 결국 직접 그녀를 찾아갔고, 주상원과 앞으로 어떻게 할 생각인지 물어봤다. 왕금희가 아직 잘 모르겠다고 대답하자, 주용진은 자신의 뜻을 따라줬으면 좋겠다며 “상원이하고 여름이 이제 그만 포기해 줘요”라고 말했다. 뜻밖의 말에 왕금희는 당황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