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이상숙, 최정우 죄 밝힐까… 윤소이 자술서+녹취본 받았다(종합)

이미지중앙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마침내 최정우의 죄가 드러날까.

1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진실을 밝히려하는 임미란(이상숙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유월(오창석 분)이 곤경에 빠지자 정도인(김현균 분)은 임미란(이상숙 분)에게 “더 이상 죄를 짓지 마세요. 죄가 없는 사람에게 고통주지 마세요. 남에게 고통 준 사람은 반드시 본인에게 돌아옵니다”라고 진실을 말하기를 부탁했다. 괴로워하던 임미란은 채덕실(하시은 분)에게 이 집에서 나가자고 말했지만, 채덕실은 “떠날 생각하지 말고 그 사람 구할 생각이나 해. 떠나고 싶음 엄마나 떠나. 난 잘못한 거 없으니까”라며 냉담했다.

부검 결과 황재복(황범식 분)의 몸에서 김유월의 사무실에 있던 약이 검출됐다. 김유월에게 모든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최태준(최정우 분)은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김유월 걱정에 앓아누운 장정희(이덕희 분)는 임미란에게 “우리 유월이 좀 살려달라”고 무릎꿇고 애원했다. 결국 장정희는 충격으로 쓰러졌고, 방에 들어와 괴로워하던 임미란은 결심한 듯 눈물을 그쳤다.

임미란은 최태준을 만나 “당신이 오태양한테 주라고 한 약도 먹으면 죽는 거였냐”고 물었다. 최태준은 아니라고 부정하면서도 “그 영감탱이는 너무 많은 걸 알고 있었어. 그 노인네가 무슨 짓 할 줄 알고”라고 황재복을 죽게 한 것을 합리화했다. 사실 임미란은 대화를 몰래 녹음하고 있었고, 최태준에 대한 복수를 다짐했다. 이후 그녀는 최광일을 찾아가 “네가 날 많이 원망한다는 거 알아. 내가 네 앞에 나타나지 않는 게 널 위하는 길이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널 찾지 않았어. 그 집을 떠나려고. 그래서 너한테 인사하려고 왔어. 광일아, 못난 엄마 잊고 잘 살아. 그리고 아버지처럼 살지 마라, 제발 부탁이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후 윤시월(윤소이 분)에게 택배가 도착했다. 택배에는 김유월의 결백을 입증하는 자술서와 녹취본이 든 휴대폰이 들어있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