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이덕희, 이상숙에 무릎꿇고 애원 “우리 아들 좀 살려달라”

이미지중앙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덕희가 이상숙에게 애원했다.

1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임미란(이상숙 분)에게 애원하는 장정희(이덕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도인(김현균 분)은 임미란에게 “더 이상 죄를 짓지 마세요. 남에게 고통 준 사람은 반드시 본인에게 돌아옵니다”라고 진실을 말해달라고 부탁했다. 괴로워하던 임미란은 채덕실(하시은 분)에게 “이 집을 떠나자”고 말했지만, 채덕실은 잘못한 건 자신이 아니라며 그러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어 아들 김유월(오창석 분)이 살인자 누명을 쓰자 장정희는 임미란을 찾아가 무릎꿇고 애원했다. “우리 유월이 좀 살려주세요. 지금 나랑 경찰서가서 우리 아들 아무 죄 없다고 말 좀 해주세요”라고 부탁했고, 결국 그녀는 충격에 쓰러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