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데뷔 30주년 이승환 밝힌 #9시간 공연 #이방인 #90년대 전성기[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JTBC '뉴스룸' 캡처


데뷔 30주년을 맞은 이승환이 12집 앨범 'FALL TO FLY 後' 발매를 앞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가수 이승환이 출연했다.

앵커 손석희는 이승환이 6시간 21분 동안 홀로 무대를 이끌었던 4년 전 빠데이 공연을 언급했다. 이에 이승환은 "매년 해왔다. 점점 기록 경신을 했었고 올해 9시간 30분 30초, 총 93곡 불렀다. 이번에 10시간을 하기로 하다 못해서 내년에는 10시간을 약속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환은 "저는 단 한명의 이탈자도 없었던 걸로 알고 있다. 저에게도 인내의 시간, 절제, 수련의 시간 보상이라고 생각하고 끝나고 나면 성취감이 아주 높다"고 전했다. 이처럼 공연을 오래 할 수 있는 비결을 묻자 이승환은 "규칙적이고 절제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승환은 또한 가수로서 중장년층을 상대로 한 열린음악회에도, 젊은 층에 어울리는 홍대에도 어울리는 가수라고 스스로의 위치를 평했다.

그는 "저는 애매모호한 위치인 것 같다"면서도 "전세계적으로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하는 분이 없는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외롭기도 하다. 제 위치가 가요계에서 완벽한 이방인이다. 30년을 넘게 했는데 아는 PD도 없고 아는 기자가 주진우 기자 한 명 밖에 없다. 아웃싸이더처럼 살았다"고 회상했다.

또한 "20대분들은 저를 잘 모르시긴 하지만 제가 페스티발 헤드라이너 등을 자주 나가는데 강제로 보실 때도 싫어하시는 분은 많이 없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손석희는 "가수로서 모든 것을 누렸다고 여겨지는 90년대는 어떻게 남아있나"라고 물었다. 이승환은 "제게는 가장 황금 시기이긴 했다. 그러나 조금 어설펐던 시기였다는 생각도 든다"며 "청소년기의 제 음악을 다시 듣고싶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알려드린다. 저는 목상태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