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이승환 "난 애매모호한 위치..30년 넘게 가요계 아웃사이더로 살아"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JTBC '뉴스룸' 캡처


이승환이 가수로서 자신의 위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데뷔 30년을 맞은 가수 이승환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앵커 손석희가 "열린음악회나 홍대에서도 어색하지 않은 가수로 꼽힌다.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가수라는 의미냐"고 묻자 이승환은 "저는 애매모호한 위치인 것 같다. 전세계적으로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하는 분이 없는 것 같다"고 스스로를 평했다.

이어 이승환은 "어떻게 보면 외롭다. 제 위치가 가요계에서 완벽한 이방인이다. 30년을 넘게 했는데 아는 PD도 없고 아는 기자가 주진우 기자 한 명 밖에 없다. 제작자 분들도 아무도 모른다. 아웃사이더처럼 살았다"고 덧붙였다.

손석희가 "젊은층과 중장년층 양쪽에서 동의하겠냐"고 묻자 이승환은 "20대분들은 저를 잘 모르시지만 제가 페스티벌 등에 헤드라이너로 자주 나가는데 강제로 보실 때도 싫어하시는 분은 많이 없었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