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블랙핑크, 데이비드 베컴과 행사에 지각 논란→YG는 입장·사과 無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블랙핑크/사진=헤럴드POP DB



데이비드 베컴이 블랙핑크의 지각으로 행사 현장에서 20분간 대기하는 사태가 벌어졌음에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어떤 입장 표명도 하지 않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9일 블랙핑크가 데이비드 베컴과 함께 유명 스포츠 브랜드 행사에 참석 예정이었으나 현장에 늦게 도착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데이비드 베컴은 스포츠 브랜드 70주년 기념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를 찾았다. 이날 행사는 한글날을 맞아 한글의 뜻을 되새기고 한글의 아름다움을 기리는 취지로 마련됐다.

데이비드 베컴은 11시 30분 행사장을 메운 팬들과 행사 1부를 진행했다. 베컴은 포토타임을 갖고 팬들과 함께하는 한국 이름 짓기 콘테스트를 통해 '백가람'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이후 11시 55분부터 12시 5분까지 베컴은 블랙핑크와의 만남을 갖기로 돼 있었지만 블랙핑크는 12시 15분경 모습을 드러냈다.

당초 스포츠 브랜드가 공지한 일정표에 따르면 블랙핑크가 등장해야 하는 시간은 오전 11시 55분이 맞다. 그러나 블랙핑크는 시내 교통 상황 혼잡을 이유로 예정 시간에 도착하지 못했고 베컴은 블랙핑크를 기다리면서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 주는 등 훈훈한 팬서비스를 이어갔다. 기다림이 계속되자 베컴은 결국 대기실로 향했다.

이미지중앙

데이비드 베컴/사진=민선유 기자



행사는 한 시간 가까지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고, 예상 외의 지연 상황에 기자들도 하나 둘씩 철수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블랙핑크의 지각 정황이 기사로 보도되자 블랙핑크의 팬들은 "지각이 아니다"고 반발하며 논란을 키웠다.

블랙핑크의 팬들은 당일 오전 11시 30분 쯤 행사장에서 블랙핑크 관계자가 목격됐다며 "블랙핑크는 미리 대기해 있었다", "백스테이지에서 대기하고 있는 영상이 있다", "팩트 체크가 안됐다"는 댓글을 쏟아냈다.

그러나 행사 주최 관계자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블랙핑크가 늦은 것은 사실"이라며 "블랙핑크가 20분 정도 늦었고 행사가 조금 지연됐다"고 밝혔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행사 당일에도 블랙핑크 측은 사과의 말을 따로 전하지 않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만약 팬들이 주장하는 대로 블랙핑크의 지각으로 행사가 지연된 것이 아니라면 '사실 무근'이라고 밝히면 되는 것이지만 YG 측은 이러한 지각 논란에 대해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다. 블랙핑크의 지각 논란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여전한 YG의 묵묵부답이 더욱 아쉬움을 남길 따름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